어셈블리어 튜토리얼 (3) 명령어 상세설명

By | 2017년 2월 11일

1.8. 명령어 상세설명(1)

여기서 설명하는 명령어들는 이전에말한 디버거에서 실시간으로 테스트해 볼 수 있다.

x32dbg 를 실행하고 다시 helloworld.exe 를 열어보자.

F9를 눌러 Entry Point까지 이동하자.

x64dbg_entry

디버거를 이용해서 어셈블리코드를 실행 하는 방법에는 크게 두가지 방법이 있는데

먼저 첫번째 간단한 방법

덤프창아래에보면 [명령]이라는 입력폼이 보이는데 이곳에다 바로 어셈블리 명령어를 입력할 수 있다.

[명령]의 단축키는 CTRL+ENTER 이다.

[명령]창에서 mov eax, 1 를 입력해보자.

레지스터창에서 eax 가 1로 변경된 것을 확인 할 수 있다.

그런데 이 방법의 경우 실행되지 않는 명령어도 꽤 있는거 같다.

두번째 방법은 어셈블리창에서 새롭게 어셈블리 코드를 입력하는 방법이다.

어셈블리창에서 변경을 원하는 곳에 마우스를 클릭하고 SPACE를 누르면 어셈블리를 바로 입력할 수 있는 창이 나타난다.

이 입력창에 어셈블리 명령어를 입력하면 바로 메모리에 반영된다.

Entry Point00401000를 클릭하고 SPACE를 눌러서 입력창을 띄운후 mov eax, 1을 입력해본다.

다음 어셈블리코드까지 계속 변경할 수 있도록 계속해서 입력창이 나타난다. 닫아주고 어셈블리창을 확인해보면

assem

push 00403000 이 사라지고 입력한 mov eax, 1으로 대체 된 것을 확인 할 수 있다.

이 경우 둘다 5byte짜리 명령어라 다음 어셈블리코드인 call dword ptr [&printf] 가 그대로 있지만 5byte이상의 명령어를 입력하면 다음 어셈블리코드도 영향을 받을 수있다.

혹은 더 작아도 뒤에 남은 바이트가 다른 어셈블리코드로 해석되어 이상하게 표현될 수 있다. 이런경우는 nop 명령어로 남은 부분을 채워주면 된다.

nop은 아무일도 하지 않는 1byte짜리 명령어이다.

직접 채워도되지만 입력창에서 ‘잔존 바이트 NOP으로 채우기’를 체크해주면 알아서 채워준다.

이렇게 어셈블리코드를 변경한 후 한단계 실행인 F7를 누르면 mov eax, 1이 실행되고 eax 가 1로 변경된 것이 확인된다.

한단계가 실행됬기때문에 eip 커서가 00401005 로 이동했다.

다시 00401000로 돌아가려면 00401000 클릭하고 CTRL+*를 누르거나 마우스 오른쪽 버튼을 클릭후 [여기에 새로운 원점 설정]을 선택한다.

이렇게 되돌아가서 어셈블리코드를 수정후에 또 다시 실행 할 수 있다.

1.8.1. mov : 값복사. 가장 많이 사용되는 명령어중 하나이다.

mov 대상, 소스

소스에 있는 값을 대상으로 복사한다.

mov eax, 1
; eax레지스터에 1을 복사하라는 뜻이다. 실행하면 eax레지스터에 1이 들어가있다.

값, 레지스터, 메모리 모두 복사할 수 있다.

mov eax, 1
; eax에 값 1을 복사
mov ebx, eax
; ebx에 eax를 복사. ebx레지스터에 1이 들어가있다.

mov dword ptr [00400000], 1
;메모리[00400000]에 값 1을 복사
mov ecx, dword ptr [00400000]
; ecx에 메모리[00400000]에 들어있는 값을 복사.

소스/대상 둘다 메모리가 될 수는 없다.

mov dword ptr [00400000], dword ptr [00800000]
; 메모리[00800000]의 값을 메모리[00400000]에 복사. 이 경우 에러가 난다.

mov eax, dword ptr [00800000]
mov dword ptr [00400000], eax
; 레지스터를 사용해서 이렇게 한번 거쳐서 복사한다.

1.8.2. lea : 주소복사. 조금 특이한 명령어이다.

lea 대상, 소스

(디버거에서 테스트하기 애매한 명령어이니 그냥 읽고 이해만 하자)

소스의 메모리주소를 대상에게 복사한다. 얼핏보면 mov과 혼동할 수 있다.

mov는 소스의 을 복사하지만 lea는 메모리주소를 복사한다.

lea는 주로 지역변수의 메모리주소를 알아낼 때 유용하게 사용된다.

지역변수는 함수내에서 사용되는 변수이다. 함수를 벗어나면 바로 사라진다.

c프로그래밍을 예로 들면

int total = 0;

void main() {
    int num;

    num = 5;
    total = num + num;
}

main함수에서 num이 지역변수이다.

이 지역변수는 일전에 설명한 스택메모리에 저장된다.

반대로 전역변수가 있는데 함수밖에 선언되어있는 변수를 전역변수라고한다.

위 예제에서 total전역변수이다.

전역변수는 함수 안밖 프로그램 어디에서도 사용할 수 있다.

어셈블리로 같은 예를 들면

.data
total dword 0

.code
main proc
    local num:dword

    mov num, 5

    mov eax, num
    add eax, num
    mov total, eax
main endp

proc, endp는 어셈블러에서 함수를 선언하는 방법이다.

c프로그램과 달리 지역변수는 local이라고 명시해야하며 항상 함수 제일위에 있어야한다.

마찬가지로 num은 지역변수 total은 전역변수이다.

어셈블리에서 전역변수는 .data 밑에 선언된다.

전역변수고정메모리 주소를 갖는다.

일전에 디버거 예제에 helloworld 프로그램을 다시 살펴보자

여기에서 szHelloWorld 는 전역변수이다.

어셈블리 소스에서 확인해보면

push offset szHelloWorld
call crt_printf

디버거에서 확인해보면

push 00403000
call dword ptr [&printf]

이렇게 메모리 00403000 으로 변경된것을 확인 할 수 있다.

전역변수는 이렇게 고정메모리 주소이기 때문에 offset키워드만 붙이면 쉽게 주소를 알아낼 수 있다.

다시 원래의 예제로 돌아가면

전역변수 total의 메모리 주소를 알고 싶으면 offset키워드를 붙이면된다.

mov eax, offset total
; 레지스터 eax에 total의 메모리 주소를 복사한다.

이것은 또한 지금 설명하려고하는 lea를 사용하여 나타낼 수 있다.

lea eax, total
; 레지스터 eax에 total의 메모리 주소를 복사한다.

반면 지역변수고정메모리 주소가 아니고 함수가 호출될 때에 스택메모리에 생겨났다가 함수가 끝날 때 사라진다.

이런 특성때문에 지역변수의 메모리 주소를 알아내는건 쉽지 않다. 고정메모리가 아니기 때문에 offset키워드를 이용할 수도 없다.

이럴때 lea가 유용하게 사용된다.

lea eax, num
; 레지스터 eax에 num의 메모리 주소를 복사한다.

이 어셈블리코드를 나중에 디버거에서 확인해보면 아래와 같이 표현된다.

lea eax, dword ptr [00403000] ; 전역변수 total. 할당된 고정메모리주소가 00403000
lea eax, dword ptr [esp - 4]  ; 지역변수 num

num 이 어째서 esp - 4 로 표현되는지는 추후 call 설명할 때 함수와 함께 마저 설명하겠다.

1.8.3. add : 덧셈. 덧셈이다.

add 대상, 소스
대상 = 대상 + 소스

자세한 설명은 생략한다.

mov eax, 1
; eax에 값 1을 복사
add eax, 1
; eax에 값 1을 더함
; eax = 2

mov eax, 1
; eax에 값 1을 복사
mov ebx, 1
; ebx에 값 1을 복사
add eax, ebx
; eax에 ebx를 더함
; eax = 2

1.8.4. sub : 뺄셈. 뺄셈이다.

sub 대상, 소스
대상 = 대상 + 소스

자세한 설명은 생략한다.

mov eax, 1
; eax에 값 1을 복사
sub eax, 1
; eax에 값 1을 뺌
; eax = 0

mov eax, 1
; eax에 값 1을 복사
mov ebx, 1
; ebx에 값 1을 복사
sub eax, ebx
; eax에 ebx를 뺌
; eax = 0

1.8.5. dec : 1 감소

dec 대상
mov eax, 1
dec eax
; eax는 0

1.8.6. inc : 1 증가

inc 대상
mov eax, 1
inc eax
; eax는 2

1.8.7. and, or, not, xor : 비트연산

자주 쓸 일은 없어서 꼭 알 필요는 없지만 적어도 and, or, not 정도는 알아두는게 좋다.

말그대로 비트(bit) 에 대한 연산이다.

c언어에서 아래와 같이 사용된다.

and = &
or = |
not = !
xor = ^

연산자는 아니지만 비교문에 쓰이는 &&(and) ||(or) 도 같은 의미이다.

비트(bit)란 것은 저장단위의 가장 작은 단위를 나타내며 0, 1만 가지고 있다.

bit가 8개 모여 byte가 된다.

초반부에 잠깐 소개했었는데 그래서 32bit는 4byte 이다.

32bit 프로그래밍의 모든 레지스터, 메모리 주소는 4byte의 값 즉 dword 단위이다.

비트(bit)는 쉽게 2진수라고 생각하면 된다.

and 연산

1 and 1 = 1
0 and 0 = 0
1 and 0 = 0
0 and 1 = 0

and 연산은 1 and 1 만 1이 되고 그외에는 0이 된다.

1bit에서는 이렇게 명확한데 좀더 큰 값으로 설명해보자.

0F and C7 = ?

1byte 값(16진수)의 이것은 어떻게 될까? 16진수를 2진수로 변환해서 각각의 자리별로 and 연산을 하면된다.

00001111 ; 0F
11000111 ; C7
and 연산
00000111 ; 7

둘다 1인경우만 1이되고 나머지는 0이 되므로 결과는 7 이 된다.

이것을 어셈블리로 표현해보면

mov eax, 0Fh
and eax, C7h
; eax = 7

위에선 16진수로 표현했는데 2진수로 표현할 수도 있다.

mov eax, 00001111y
and eax, 11000111y
; eax = 7

숫자의 끝에 h 가 붙으면 16진수 y 가 붙으면 2진수이다.

참고로 8진수o 를 붙이면된다. 물론 아무것도 안붙이면 10진수이다.

and연산은 masking할때 주로 사용된다.

특정값에 살리고 싶은 곳을 1로 채워넣고 죽이고 싶은 곳을 0으로 채워놓으면 특정값은 1을 채워놓은 곳만 남게된다.

예를 들어 이런 특정값 8FE3 이 있다고 하자. 하위 6비트만 남기고 싶다면 하위 6비트만 1로 채우고 나머지는 0으로 채운 값을 and 연산하면된다.

1000111111100011 ; 8FE3h
0000000000111111 
and 연산
0000000000100011 ; 하위 6비트값만 남게된다.

이러한 masking은 여기저기 자주 쓰이는데 한가지 예를 들면 네트워크 IP설정할때 서브넷마스크(subnet mask)라는 것을 들 수 있다.

주로 255.255.255.0 라고 설정되는데 여기서 255는 16진수로 FF가 되고 2진수로 표현하면

11111111이된다. 즉 255.255.255.0 라는것은 2진수로

11111111.11111111.11111111.00000000 가 된다.

이것을 and 연산하면 앞에 24자리는 그대로 두고 뒤에 8자리만 0으로 만들어 버린다.

근데 이 서브넷마스크가 정확히 어떻게 쓰이는지는 모르겠다. ㄲㄲ 브로드캐스트할때 쓰이는거 같긴한데.. 모르겠다. 별로 궁금하지 않기도하고..

or 연산

1 or 1 = 1
0 or 0 = 0
1 or 0 = 1
0 or 1 = 1

or 연산은 0 or 0 만 0이 되고 그외에는 1이 된다.

00001111 ; 0F
11000111 ; C7
or 연산
11001111 ; CF

둘다 0인경우만 0이 되고 나머지는 1이므로 결과는 CF 가 된다.

이것을 어셈블리로 표현해보면

mov eax, 0Fh
or eax, C7h
; eax = CFh

or 연산은 중복 선택이 가능한 옵션에서 자주 쓰인다.

1byte 가지고 예를 들어 보겠다. 1byte는 총 8개의 bit를 가지고 있다.

각각의 비트 자리수별로 1만 설정하고 나머지는 0으로 설정한다면 아래와같이 8개의 값으로 나타낼수 있다.

00000001 옵션1
00000010 옵션2
00000100 옵션3
00001000 옵션4
00010000 옵션5
00100000 옵션6
01000000 옵션7
10000000 옵션8

이럴때 옵션1과 옵션6을 선택한다고 해보자.

00100001 옵션1 | 옵션6

이렇게 두 값을 or 연산시키면 두 옵션을 가지고 있다고 표현할 수 있다.

10100010 옵션2 | 옵션6 | 옵션8

세가지 옵션을 가지고 있다고 표현할 수 있다.

옵션1부터 옵션8까지 모든 옵션을 가지고 있다고 표현한다면 11111111 이렇게 나타낼 수 있다.

실제로 많은 windows api 함수들이 이런식으로 중복선택 가능한 옵션값을 선언해서 사용하고 있다.

세가지 값을 가지고 있는 10100010 값에서 옵션6을 가지고 있는지 판단하려면 어떻게 할까?

이때 and 연산이 활용된다.

10100010 and 옵션6 이 0이되면 옵션6이 포함 안되어 있는것이고 0이 아니면 옵션6이 포함된거라 판단할 수 있다.

10100010
00100000 ; 옵션6
and 연산
00100000 ; 옵션6이 있다고 판단할 수 있다.
10100010
01000000 ; 옵션7
and 연산
00000000 ; 옵션7은 없다고 판단할 수 있다.

not 연산

not 1 = 0
not 0 = 1

비트가 반대로 되는 연산이다. not연산이 되면 0은 1로 1은 0으로 바뀐다.

11000111 ; C7
not연산을 하면
00111000 ; 38

1이 0이되고 0이 1이 되었다.

이것을 어셈블리로 표현해보면

mov eax, C7h
not eax
; eax = 38h

xor 연산

1 xor 1 = 0
0 xor 0 = 0
1 xor 0 = 1
0 xor 1 = 1

특이한 비트연산자이다. 두 값이 같으면 0이 되고 다르면 1이 된다.

거의 볼일이 없는데 레지스터를 0으로 초기화할때에 정말 많이 보게된다.

xor eax, eax ; eax 를 0으로 초기화

이렇게 같은 레지스터를 양쪽에 넣으면 xor연산에 따라 0이된다.

예를 들어 eax에 값 C7이 있다고 가정해보자.

11000111 ; C7
11000111 ; C7
xor 연산
00000000 ; 0

두 값이 같을경우 1, 1 도 0 이되고 0, 0 도 0이된다. 즉, 어떠한 값도 같은 값을 xor 연산을 하면 0 이된다.

mov eax, 0

이렇게 0으로 초기화해도 되는데 xor 로 초기화 하는 이유는 명령어의 크기때문이다.

mov eax, 0B8 00 00 00 00 으로 총 5byte를 사용하게 된다.

반면 xor eax, eax31 C1 로 총 2byte를 사용하게 된다. 두배가 넘는 차이이다.

그리고 간단한 암호화 할 때도 xor 연산이 사용되기도 한다. 예를들어 이런 것이다.

원본값 xor 키값 = 암호화값
암호화값 xor 키값 = 원본값

이런 특성을 이용하여 암호화에 쓰인다. 실제 예를 들어보자.

원본값은 C7 이고 키값은 22 이라고 정해보자.

11000111 ; C7
00100010 ; 22
xor 연산
11100101 ; E5

암호화된 값은 E5 이 되었다. 이것을 다시 키값 22 으로 xor 연산하면

11100101 ; E5
00100010 ; 22
xor 연산
11000111 ; C7

이렇게 원본값 C7 을 구할 수 있다.

사실 비트 연산의 경우 계산기 켜놓고 쉽게 구할 수 있으니.. 대충 쓰임새만 이해만 하고 넘어가면 될거 같다.

다음에는 함수 관련 명령어와 나머지 몇가지 명령어를 설명하겠다.

목차
이전글 어셈블리어 튜토리얼 (2) 디버거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